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 조회 방법

금융 사기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해 금융당국은 전자금융거래제한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이 제도는 피해를 입은 자금의 횡령을 막고자 지급정지 조치를 취할 때 적용됩니다. 명의인이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로 지정되면 해당 인물은 금융거래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인지 여부를 확인하려면 금융감독원의 공식 웹사이트를 방문하여 해당 목록을 조회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피해를 방지하고 안전한 금융거래를 할 수 있습니다.

명의인은 영업점 방문이나 온라인을 통해 자신이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로 지정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이의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 조회 방법


전자금융 거래제한 제도란

전자금융 거래제한은 * 전자금융거래법(§49④)에 따라 최고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 부과에 의거하여 금융감독원이 금융사기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취하는 조치 중 하나입니다. 이 제도는 피해를 입은 자금의 횡령을 막고자 지급정지 조치를 취할 때 적용됩니다. 명의인이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로 지정되면 해당 인물은 금융거래에 제한을 받게 됩니다.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인지 여부를 확인하려면 금융감독원의 공식 웹사이트를 방문하여 해당 목록을 조회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피해를 방지하고 안전한 금융거래를 할 수 있습니다.

명의인은 영업점 방문이나 온라인을 통해 자신이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로 지정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이의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전자금융거래제한-원인-보이스피싱-사진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 조회방법

현재 전자금융거래 제한 대상자 조회방법은 따로 없으며 자동적으로 통지가 되는 방식입니다.

  1. 모바일 전자고지(통지) : 21년 부로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로 지정된 경우 금감원으로 부터 카카오톡 알림톡이 발송되며 인증서 로그인시 해당 내용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2. 실물 우편 고지(통지) : 기존의 서면 통지방식과 동일합니다. 단 21년 부로 모바일 전자고지를 통해 통지서를 받아볼 수 있고, 만약 24시간 이내에 모바일 통지서를 열람하지 않으면 기존과 동일하게 실물 우편으로 통지가 되는 방식입니다.

전자금융거래제한은 금융 사기로부터 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중요한 제도입니다. 하지만 누군가에게 물건을 판매하거나, 빌려준 돈을 받은 후에 이렇게 계좌 정지가 일어나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합니다.

이럴땐 증거들로 본인이 보이스피싱 사기를 친 것이 아님을 입증해야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금융거래가 제한되어 굉장한 불편을 겪을 수 있습니다.

금융거래제한 지정 취소를 위해서는 금융위원회에 지정 취소 요청을 해야합니다.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 취소방법

  • 지급정지된 계좌의 금융회사 영업점에 이의제기 신청서 작성 후 제출
  • 입증할 수 있는 객관적인 증빙자료 제출(입금 정황, 입금자 정보)
  • 제출된 내용을 금융회사가 금융감독원에 통지
  • 지정취소 통지를 모바일로 받거나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서 조회 가능

명의인은 영업점 방문이나 온라인을 통해 자신이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로 지정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으며, 필요한 경우 이의를 제기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피해를 방지하고 안전한 금융거래를 할 수 있습니다.

이상으로 전자금융거래제한 대상자 지정시 어떻게 해야하는지 대처방법에 대해 살펴보았습니다.